천연의 돌과 사랑에 빠진 예술가의 특별한 자연愛환경조각가 이진

지난 4 월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와 주한 호주
상공회의소는 공동으로 지진피해를 입은 뉴질랜드 및
일본 피해 복구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2011 럭비
자선행사(Rugby Charity Dinner)’를 진행했다.
뉴질랜드 럭비 영웅 숀 피츠패트릭과 전 호주 럭비
국가대표팀 감독 에디 존스를 포함해 약 400 여명이
참석한 이 행사에서는 아디다스, W 호텔 등의 기업
상품과 아티스트들의 작품 경매가 진행되었고
그 수익금은 지진피해 복구 기금으로 전달되었다.
이날 행사에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은 작품 중 하나는
환경조각가 이진의 작품이었다.
그녀는 인간과 자연을 주제로 작업하면서 작품의 재료로
라임스톤, 정확히 말하면 아직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뉴질랜드의 천연라임스톤인
오마루 스톤만으로 작업하고 있는 작가다.
돌로 조각품을 만드는 작가들이 흔히 사용하는 대리석이
아닌 오마루 스톤을 고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진 작가를 만나 그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40 만년 역사의 숨결이 담긴 천연의 돌, 오마루 스톤

며칠 전부터 비가 내리더니 인터뷰 당일에도 역시 비
예보가 있었다. 하지만 약속시간이 되자 고맙게도
햇살이 얼굴을 드러냈다. 비가 그친 거리의 테라스 카페에
이진 작가와 마주 앉으면서 가장 먼저 물어본 것은
그녀가 작품의 재료로 사용하는 오마루 스톤이
과연 무엇인가 하는 것이었다.

“라임스톤은 석회암의 일종으로 건축자재나
조경 예술품의 재료로 많이 쓰이는데 유럽, 호주,
뉴질랜드의 오래된 교회나 대학교, 뮤지엄부터 흔히
볼 수 있는 현대의 여러 건물과 조각품, 분수대 같은
것을 짓는 데 쓰입니다. 그만큼 아름다우면서도 견고하죠.
라임스톤의 일종인 오마루 스톤은 뉴질랜드 대륙이 채
생성되기도 전인 약 40 만 년 전부터 해양퇴적층으로
쌓여있던 역사를 가졌습니다. 해양 동물의 뼈, 해저광물
결정체 등이 오랜 세월에 걸쳐 자연스럽게 쌓이고 쌓여서
생성되었죠. 다른 라임스톤에 비해 질감이 매우 부드럽고
섬세해서 조각할 때 구멍이 나지 않고 실크처럼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는 것이 큰 장점이죠.
세계적으로 그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데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그에 비해 널리 알려지지 않은 것 같아요.”
라임스톤이 자연에서 더 오랜 시간을 견디면 대리석이 된다.
그래서 비전문가가 보기에는 언뜻 대리석과 비슷해
보이는 것이라고 그녀는 설명한다.

“개인적으로 대리석은 강하고 귀족적인 이미지가 강하다고
생각해요. 반면 라임스톤, 특히 오마루 스톤은 우리나라
질그릇처럼 투박하고 푸근하면서도 작품으로 만들어질 때
매우 섬세하게 다듬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좀 더 너그럽고
따뜻한 이미지를 가졌다고 할 수 있죠.
그것이 제가 오마루스톤을 고집하는 이유 중 하나예요.
라임스톤 중에는 인공적으로 만들어지는 것도 있는데,
오마루스톤은 천연 라임스톤이예요. 원단에 비유하자면
면이나 마 같은 천연소재인거죠.”

작품의 영원한 주제는 삶의 본질인 자연, 인간, 사랑

이진 작가는 홍대 미술대학 도예과 재학 중 세계 각국의
예술가들이 참여한 비엔날레의 코디네이터로 일하다가
뉴질랜드 작가와 만나게 되었다. 이진의 작품이 마음에
들었던 그 작가는 스카웃 제의를 했고, 이진 작가는
뉴질랜드로 작품 활동을 하러 떠나게 되었다.
그곳에서 오마루스톤의 매력에 빠진 것이 지금까지
그녀의 행보의 출발점이 되었다.

“학생 때는 복잡하고 고차원적인 미술세계에 매력을
느끼기도 했고 사회ㆍ정치적 문제에도 관심이 많았어요.
성격도 조금은 어두웠던 것 같고요. 그래서 작품에도
어둡고 독특하며 복잡하고 어려운 성향이 드러났죠.
하지만 뉴질랜드에서 살 때 자연을 접하게 되자
그런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당시에 자전거를 타고
작업실을 오갔는데, 산과 바다를 왔다 갔다 하면서
숲을 지나고, 바다에서 범고래가 헤엄치는 것도 보면서
마음이 정화되더라고요. 그때부터 자연적이고 단순하고
부드러운 것들에 심취하게 됐어요. 자연이 가장 아름답고,
순리대로 사는 것이 가장 좋다고 느끼게 됐죠. 덕분에
고민하거나 화내는 일이 드물어졌어요.”
그래서인지 그녀의 작품들은 복잡하고 형이상학적인
문양 없이 모두 단순하면서도 신비한 느낌을 주는
부드러운 곡선으로 이루어져 있다.

“작품에 반드시 복잡하고 어려운 메시지가 있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냥 눈으로 봐서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고 마음이 편해진다면 가장 좋은 작품이
아닐까 싶어요. 제가 곡선 문양을 많이 쓰게 된 건
뉴질랜드에서 전통문양을 보고 영감을 얻은 것이 시초지만
사실 우리나라의 버선코, 기와, 태극 문양 등에도 곡선의
아름다움이 스며들어 있잖아요. 그건 둥근 문양의 기원이
동서양을 아우르는 자연에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식물의 순환이나 생명체의 태동, 인생은 돌고 돈다는
어른들의 말씀, 선행은 결국 내게 돌아온다는 진리는
모두 결국 자연의 섭리인거죠.”
그녀의 작품들이 부드러운 곡선의 미를 이루고 있는 만큼
제목 역시 ‘바람’, ‘사랑’, ‘화랑’,‘스피릿(spirit)’,
‘에오테아로아(aotearoa)’ 등 자연적이고 감성적인 느낌을
전달하는 이미지로 가득하다.

“에오테아로아라는 이름은 마오리족 언어로
‘하얀 긴 구름의 땅’이란 뜻이에요. 그 작품을 만들 당시
저는 오마루스톤이 나오는 광산 근처에서 작업하고 있었는데,
저를 딸처럼 아껴주던 광산 안주인이 지어준 이름 이예요.
뉴질랜드 땅의 모양이 하얀 긴 구름을 닮았다고 마오리족들이
그렇게 불렀대요. 정말 아름답죠?”

이 작품의 초기 디자인은 1999 년 뉴질랜드 올해의 비즈니스
여성에게 수상하는 ‘Daphne Award’의 조각상으로 채택되어
에오테아로아의 미니어처는 그때부터 매년 성공가도를 달리는
여성들에게 명예의 상징으로 전달되고 있다. 그녀는 이후
2000년 심장재단 주관 단체전 ‘유화와 조각전(시계탑 갤러리,
뉴질랜드)’, 2003 년 LG Khai 핸드폰 프로모션 파티 디자인,
동아 TV 무대 디자인, 2006 년 GOHO 유화 단체전(뉘렌베르그,
독일), 2008 년 배우 하지원 뉴질랜드 문화홍보대사 선정 기념
트로피 제작, 뉴질랜드 문화의 밤 작품 전시, 2010 개인사진전
‘Dreaming through south East Asia’ 등 미술과 공공분야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 중 가장 감동적이었던 순간은 뉴질랜드의 존 키 수상과
만나게 된 일이다. 오마루 스톤에 대한 남다른 열정이
알려지면서 그녀는 뉴질랜드 대사관 및 상공회의소와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여러 차례 진행하게 되었고, 2009년
코엑스에서 열린 ‘뉴질랜드 페스티벌(New Zealand Unlimited
2009)’에 초청된 것을 계기로 리셉션 행사에서 수상과
만나게 되었다. 이때 존 키 수상은 그녀의 작품에 깊은 관심을
보임과 동시에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천연 돌로 작업하는 것에
대해 격려를 아끼지 않으면서 한국에서 환경조각가로서 성공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한다.

“그때의 벅찬 느낌을 잊을 수가 없어요. 제가 열심히 활동해서
내로라하는 작가의 반열에 오르면 우리나라 대통령의 격려를
듣는 날도 오겠죠(웃음)?”

의식주 모든 것이 천연의 것을 추구하는 이 시대의 예술

그녀는 오마루 스톤을 고집하고 있지만 오마루 스톤으로
작업하는 것이 마냥 쉬운 일만은 아니라고 한다.
“가장 힘든 작업 중에 먼지가 굉장히 많이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장비를 갖추어도 먼지를 아주 많이 먹게 되죠.
처음에는 목이 아프거나 피부나 머리카락이 푸석푸석해지고
건조해지는 현상이 무척 심했어요. 하지만 그것도 단련이
되니까 나중엔 괜찮더라구요. 심지어 작업 중에 대충 빵으로
끼니를 때우다가 바닥에 쌓인 오마루 스톤 먼지 위에
떨어져도 아무렇지도 않게 집어먹는 경지에 이르더라구요(웃음).
그보다 사실 더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단단한 돌을 부수는
작업을 하면서 오는 충격이 몸에 전달되어 근육에 통증이 오고,
관절과 연골이 점점 약해진다는 것입니다. 기계를 쓰든 손으로
작업하든 몸에서 충격을 받는 건 마찬가지죠. 자다가 통증이 너무
심해서 깬 적도 수차례구요. 그래서 꾸준히 운동하는 것으로
몸을 단련하고 있습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은 거의 매일 하고,
정신도 함께 수양하기 위해 최근에는 아이키도를 배우고 있어요.
하지만 정신적으로는 마냥 행복하기만 합니다. 오마루 스톤으로
작업하는 조각가가 흔치 않다보니 가끔 외로운 길을 걷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저 나름대로 오마루 스톤으로 작업하는
개척자라는 생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자신이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덧붙이면서 그녀는 최근
들어 사람들이 먹고 입고 생활하는 모든 것이 친환경적인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지금 컨템포러리 아트의 성향을 보면 재료로 아크릴 같은 것을
많이 사용한다든지, LED 조명을 이용한다든가 화려한 비디오
아트가 주목을 받는다는 흐름을 읽을 수 있는데, 대부분 화학적인
재료나 전기 에너지를 사용하는 방식이죠. 하지만 지금 모두들
에너지를 절약하고 친환경적인 삶을 지향하는 방식으로
생활습관을 바꾸려하는 걸 보면 10 년쯤 뒤에는 예술계도
자연적인 것을 사용하는 흐름으로 바뀌지 않을까 해요.”

그때쯤에는 교외에 집을 짓고 텃밭을 가꾸면서 작품 활동을
하며 목가적인 삶을 살고 싶다는 그녀.
요즘은 8월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릴 예정인
‘아시아 탑 갤러리 호텔 아트 페어’에 출품할 작품을
준비 중이다. 이와 동시에 공공 시설물 작업도
늘려갈 것이라고 하니 앞으로 서울 시내에서 그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을 듯하다. 화려한 작품이 아닌, 사람을 배려하는
공간에서,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는 그녀. 환경과 인간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에서
만날 그녀의 작품이 기다려진다.

<출처 오가닉라이프 2012 년 6 월호 中>